En Route

2 Rivington St (Parasol Project), New York, NY

Feb 23, 2017 - Feb 26, 2017

Sketchorama

The New Bohemian Gallery, Brainerd, MN

Nov 18, 2016 - Jan 14, 2017

 

This exhibition explores the ideas, thought process, and creative individuality behind the artist sketchbook. Participating artists were given a sketchbook and a little over three months to do pretty much anything they wanted, with few exceptions, with their book. The sketchbooks have been placed on shelves in the gallery alongside prints of select images from the books which will be displayed on the walls. Visitors are welcome to sit down with a book and dive into the diverse selection of artwork that is featured within each page. The artwork in each sketchbook varies between each artist, but includes illustration, pen and pencil drawings, acrylic and watercolor paintings, photography, collage, screen and block prints, and mixed media.
 

Soapbox

Foundry Art Centre, St. Charles, MO

Sep 30 - Nov 11, 2016

This exhibition encourages the artist to "get on their soapbox" and speak to the issues that impact and influence them. The aim of Soapbox is to present a visual discussion on a broad range of topics, including politics, medicine, morality, religion, societal issues, and causes. Soapbox will assemble a chorus of voices and viewpoints in Gallery I & II from September 30 - November 11, 2016.

monoCHROMA: Black & White Issue

The Crypt Gallery, London, UK

Jul 28 - Jul 31, 2016

 

Black & white are achromatic colours, literally a colour without hue. They are opposites aesthetically and conceptually; representing darkness and lightness. This is our first exhibition showcasing a duality of colours. The necessary pairing of black & white was inevitable through association. The exhibition and publication will showcase works in response to ‘black & white’; as words, as colours, as a feeling, as an experience, as a sensation, as a signal, or as anything else. The resulting collections will explore what conversations erupt between interpretation and curation.

National Juried Exhibition

First Street Gallery, New York, NY

Jun 23 - Jul 16, 2016

 

FIRST STREET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its 2016 National Juried Exhibition, juried by Lori Bookstein of Lori Bookstein Fine Art in Chelsea. Representing artists from all sections of the country, Bookstein has chosen 44 works, featuring painting, drawing, printmaking and photography in diverse styles and media.

 

 

Vestiges

Dekalb Gallery, Brooklyn, NY

Feb 29 - Mar 4, 2016

 

Unfinished Journey

Cais Gallery, Seoul, Korea

Nov 28 - Dec 21, 2012

 

한국예술종합학교 개교 20주년을 기념하는 미술원 졸업 작가전인 『미완의 여정(Unfinished Journey)』 展은 지나온 과거를 기념하기보다 현재 시점에서 앞으로 다가올 미지의 상황과 현실을 이야기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현재 미술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젊은 작가이자,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조형예술과의 졸업생이기도 한 이들은 아직 끝나지 않은 여행의 길목에서 그 누구보다 실험적인 도전정신과 숙고로 자신의 창작세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한 장르와 주제로 한정되지 않은 36명의 작가들을 바라보면서 기획자들은 자기 나름의 항해도와 지도를 찾고자 고군분투하는 작가들의 열정을 가까운 곳에서 느끼고 또 배울 수 있었다.

『미완의 여정(Unfinished Journey)』 展은 새로운 미술 교육법과 미술에 관한 뜨거운 대화와 변화의 자리를 마련해온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이 처음으로 졸업 작가들을 한 자리에 초대한 전시이다. 이 자리에서 우리는 같고도 다른 젊은 작가들의 작업을 바라보며 이들 각자의 예술 세계가 얼마나 다르고 하나로 합쳐질 수 없는가를 오히려 확인할 수 있었다. 이것은 '작가'라는 존재가 오늘날 각기 다른 자신만의 방식으로 예술세계를 창작해나가는 과정의 여로 속에 있음을 이야기한다.

전시에 참여한 36명의 작가들은 모두 미술원 조형예술과 학부 및 전문사 과정을 졸업한 이들로 미술원이 개교한 시점부터 현재까지 다른 시기 학교를 경험한 이들이다. 그리 길지 않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조형예술과의 한 역사를 이루는 젊은 작가들은 학교와 함께 성장해오며 그 때를 인생의 가장 뜻 깊은 배움의 시절로 기억하고 있다. 전시장에 모인 작가들은 동문을 넘어서 동시대 실력있는 젊은 작가들로서 한국 미술계의 새로운 움직임을 보여준다. 그런만큼 『미완의 여정(Unfinished Journey)』 展은 한 학교를 졸업한 다양한 특성을 지닌 젊은 작가들이 2000년대 대한민국을 비롯한 전세계적 상황에 어떻게 자신의 예술적 감각으로 반응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Bob Up

O’s Gallery, Jeonju, Korea

Oct 11 - Nov 22, 2012

 

오스갤러리(O's GALLERY)에서 <BOB UP : 2012 Young Korean Artists Group Exhibition>을 10월 11일부터 11월 22일까지 오스갤러리(완주점에서 개최합니다.

젊은 작가 발굴과 소통이라는 취지 아래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20대 중반부터 30대 초중반의 젊은 유망 작가 15명을 초대작가로 선정하여 한국 현대 미술의 전망을 살펴보고 작가, 지역, 갤러리 사이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구명선, 김소영, 김지수 등 탄탄한 실력을 갖춘 15명의 젊은 작가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1부, 2부로 나누어 전시될 예정이며 총 30여점의 회화작품을 통해 젊은 감성들로 가득찬 독창적인 실험의 결과물들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2001년에 개관하여 13년을 한결같이 사람과 자연, 예술이 함께 숨 쉬는 문화소통의 공간역할을 하고 있는 오스갤러리는 매년 유망한 젊은 작가들을 지원하는 전시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역량 있는 작가들을 소개하고 실험정신과 젊은 열정으로 가득 찬 문화예술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랍니다.

 


At this year's last exhibition, a total of 15 new and young artists will displaying their work through November 22. This special exhibition has two parts and will show over 30 pictures taken by artists. The exhibition will start on October 11 and run until November 22 at O’s gallery in Korea.

Omniscient Point of View

Gallery Zandari, Seoul, Korea

May 6 - May 16, 2102

 

인간이 지니고 있는 감각 가운데 시각이 주는 매력은 시각을 연출하거나 감추기가 가능하며, 일정한 의도를 지니고 이러한 바라보기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이다. 시각이 인지할 수 있는 2차원의 평면과 입체감의 차원이 아니라, 미적인 감각이 결부되면서 점철되는 지점을 의미하겠다.

이러한 바라보기의 의도가 결합된 다양한 예술 장르들을 볼 때 눈여겨서 보게 되는 부분은 작품을 제작하는작가가 만들어내는 시선이다. 관람자 혹은 관찰자로 하여금 어떻게 보여지게 될지, 혹은 의미없음에 의미를 부여 하느지, 또는 무심한 듯 툭 던지는 것들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작품에서 받게 된다. 때로는 작가들이 던지는 시선 속에 물음이 담겨 있기도 하며, 물음 자체에 숙제를 가지게 되는 경우도 생긴다. 이러한 경우 작품 전체를 운영하는 작가들의 작품 세계 속에서 과연 어떻게 공간을 인식하고 어떻게 접근을 하며 이야기 하고 있는지 우리는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

작품 안에서 선보이는 공간의 운영에 대한 작가들의 표현 내지는 분출의 형태는 다양하기 그지 없는 형태로 나타나며, 작품을 통해서 드러나는 작가들의 시선과 이를 통해 간접 경험하게 되는 작가적 시선 처리로 말미암아, 작가의 눈을 빌어 우리는 그들의 시선을 체험하게 되는 경험을 즐기게 된다. 카메라의 렌즈 너머의 세계를 바라보고 있는 작가의 눈, 캔버스의 틀 안이 아니라 그 깊숙한 곳 너머의 영역, 종이 위에 펜에서 묻어나는 작가의 흔적들. 결국에 이러한 무언의 세계를 향해서 쏳아 붓고 있는 시선에 대해서, 무언가의 의미가 전해지고 끊임없이 말하고 있다. 이번 전시 『전지적 작가 시점』展를 통해서 다양한 장르와 표현을 통해 작가들이 던지는 바라보기의 방법들을 전달 받기를 바란다.

 

Sporadic Positioning

Arario Gallery, Cheonan, Korea

April 26 - June 10, 2012

 

 

‘간헐적 위치선정’은 한국의 젊은 작가 8인으로 구성된 단체전이다. ‘간헐적 위치선정’이라는 전시 제목에서 위치선정 (positioning: 포지셔닝)은 실제 특정한 대상이 가진 관습적 개념에서부터 파생 된 포괄적인 가상의 이미지를 특정 대상만의 고유한 속성으로, 혹은 기타 대상들과 차별화된 속 성으로 새로이 재설정하는 것을 말한다. 포지셔닝은 대상에 대해 무엇을 행하는 것이 아니라 향 유자의 마음 속에 대상을 위치시키는 것으로, 미술이라는 큰 틀에서 8명의 작가들은 작가들과 자 신들의 위치를 끊임없이 재설정한다. 따라서 이들 작품들에서 보이는 모였다 흩어졌다, 교류했다 끊어졌다를 반복하는 포지셔닝은 현재 한국미술의 산발적이고 임의적인 지형도를 반영한다. 본 전시 ‘간헐적 위치선정’은 작가들 자신과 그들이 풀어나가는 미학에 대한 다양한 접근에서 나 오는 조각, 페인팅, 비디오, 설치 등 총 42점의 작품을 통하여 현재 한국 미술계에 폭 넓게 설정 되어 있는 작가관을 가늠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8명 작가들의 다양한 포지셔닝은 해석적이고 확장된 관점에서 현재 한국 미술계 전반을 되짚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하지인의 작업은 섬이 지닌 고독과 외로움이라는 상징을 통해 자아와 존재성의 탐구이다. 그러한 과정에서 하지인은 남들이 인식하는 나와 내가 인식하는 나의 정체성의 경계에서 자신의 위치를 찾으며 자신만의 완전한 섬의 세계를 그려나간다. 그에게 개개인은 표류하는 하나의 섬들이며 그 곳에서 그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외로움(Loneliness)'이 아닌 철학자 오쇼 라즈니쉬 (Osho Rajneesh)이 말하는 ‘자기 자신의 있음을 일컫는 '홀로 있음(Aloneness)'이다.


Arario Gallery Cheonan is pleased to present Sporadic Positioning, a group exhibition of eight actively practicing artists in Korea, from April 26th to June 10th, 2012.

Sporadic Positioning is a group exhibition presenting works by eight young Korean artists. The term ‘positioning’ from the title signifies re-establishing the comprehensive hypothetical images that derive from conventional notions of an actual specific subject, into properties that are distinguishably characteristic of that specific subject. Rather than acting upon a subject, positioning is about ‘situating’ the subject in the minds of the viewer. In the exhibition, eight artists continue to re-establish their positions as an artist in the art world. Repeatedly gathering and dispersing, and exchanging and severing, positioning in the works by eight artists thus reflect the sporadic and arbitrary topography of art in Korea.

Through a total of 42 works of sculpture, painting, video and installation presenting diverse aesthetic approaches of eight artists, Sporadic Positioning provides the opportunity to assess the extensive range of artistic outlooks in Korea. Furthermore, the various positioning of the eight artists encourages the audience to reflect on the current Korean art world at large from an analytical, expansive perspective.

Jiin Ha’s works are explorations of self and existence, delivered through the symbol of solitude and loneliness of islands. In this process, Ha seeks out her location at the borderlands of her own identity as recognized by others and her own self, and draws out her very own island of perfection. To Ha, individuals are floating islands, where she attempts to speak not of loneliness, but aloneness, as a philosopher Osho Rajneesh envisions it – it is a reference to one’s own being.

Supporting Exhibition for Emerging Artists

Ilju&Seonhwa Gallery, Seoul, Korea

April 6 - March 11, 2012

 

 

일주학술문화재단과 선화예술문화재단에서는 젊고 유망한 작가들이 더 많은 대중과 소통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작가로서 첫 발을 내딛는 출발점이 될 『일주&선화 신진작가 지원전시』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자 합니다. 첫 시작인 이번 전시에서는 '사람과 소통'이란 주제로 박용호, 천유진, 하지인 등 3인의 작가가 각기 다른 개성으로 표현한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하지인 작가는 사람 사이의 소통을 때로는 춤을 추는 듯한 '행위'로, 때로는 부유하는 '섬'으로 표현합니다. 독립된 존재이기에 타인과의 소통을 끊임없이 모색하는 인간의 모습을 작품 속에 투영시킴으로써 작가 스스로도 관람객과의 소통을 시도합니다.  『일주&선화 신진작가 지원전시』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신진작가의 행보를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인간은 다양한 이슈에 목말라 한다.

작가의 작업도 본인이 생산한 이슈 또는 타자에 의해 생산된 이슈를 ‘판단력의 시각’으로 바라보며 구성한 정체성을 이미지나 개념으로 시각화한 것이다. 작가는 자신 또는 타자의 목소리를 다양한 관점으로 압축하여 정의한다.

하지인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갓 졸업한 신선한 새내기 신진 작가이다.

그 역시 학생 시절부터 작품 <섬> 시리즈를 통해 ‘인간 욕망의 이기로 야기된 사회적 이슈’, ‘인간의 신체와 영혼 또는 신체와 정신’을 보여준다. 이 작품들로 ‘자신이 만들어 놓은 덫에 걸린 우리의 모습’을 담담하고, 절제된 감성으로 그려내고 있다. 작가는 ‘우리가 만들어 놓은 덫’을 비판하지 않는다. 그냥 그 자리에 서 있을 뿐이다. 그것만으로도 우리가 충분히 소통 할 수 있으리라는 믿음이 있을 것이다. 하지인의 ‘섬’은 작가 자신의 섬이면서 타인의 섬이기도 하다. 이러한 논리의 판단이 맞는다면 그는 타자와 소통의 창구를 자신의 섬을 통해서 찾고 있다.

- 전수천(작가) -

3+1=Exhibition

Dr.Park Gallery, Yangpyeong, Korea

Jan 14 - Feb 5, 2012

 

 

『3+1=展』은 신진작가들의 재기 발랄한 흥미로운 작업들 속에서 닥터박갤러리와 새로운 관계로 시작하는 4명의 신진작가 그룹전입니다. 『3+1=展』은 회화작가 3명과 입체작가 1명, 3명의 여자작가와 1명의 남자작가, 3가지의 이야기와 1가지의 다른 이야기 등등,,, 각기 다른 지점이나 공통적인 지점을 묶기도 하고 떼어 놓기도 할 수 있는 여러 갈래로 해석이 가능한 상태를 의미합니다. 앞으로 작가로써 자신의 결정과 외부의 어떠한 상황에 따라 벌어지게 될 무한한 해석이 가능한 신진작가들의 지금 현재의 상황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홀로있는 섬 

둘러싸여있으면서 동시에 분리되어져 있는 것. 드러나는 것과 숨겨진 것. 그것이 섬의 실체이다. 개개인은 표류하는 하나의 섬들이다. 말하고자 하는 것은 '외로움(Loneliness)'이 아니다. '홀로있음(Aloneness)'이다. 외로울 때 우리는 어떠한 대상을 생각하고 그리워한다. 상대가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느낀다. 그러나 상대는 없다. 이것이 외로움이다. 다시 말해, '외로움'은 '상대의 없음(absence)'이다. 그러나 '홀로있음'은 '자기 자신의 있음(presence)'이다. 그것은 하나의 '있음', 넘쳐흐르는 '있음'이다. 개개인은 홀로 있으나 결국 넘쳐흐르는 자기 자신의 있음이다.